본문 바로가기

Daily Thinking

11/3 - 명품 가격

반응형
글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

명품 가격이 오르는 기사는
꽤 자주 보이게 된다.

 

메일경제 기사에 따르면

2008년 270만원이었던 것이

올 11월이 1,124만원으로

316%가 올랐다고 한다.

 

어찌됐든 가격을

올릴 수 있는 이유는

모두가 알다시피,

올라도 사기 때문이다.


2008년 4분기

전체 가구 10분위 소득이

8,059,913원이었고,

 

2021년 2분기에는 

12,590,915원이다.

 

상위 10%의 소득은 약 1.56배정도

늘었다는 뜻이다.

 

단순히 상위 10%의 소득이

늘어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

 

전체 가구 평균도

3,371,354원에서
5,198,173원으로 늘었다.


부자라고 한끼에 쌀을
10배씩 먹는게 아닌 것 처럼

 

사회가 전반적으로

사치품 소비에 쓸 여력이 

늘어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.

 

적어도 국내에 한정해서는

잘사는 사람의 증가량을

 

명품가격의 인상률로

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.


현재와 같은 추세로
가구 소득이 올라간다면,

 

2033년에는

전체 가구평균은 약 810만원,

상위 10%는 약 1,964만원이다.

 

1,124만원 이었던 가방은 적어도

1,753만원이 되어있지 않을까?


적어도 국내에 한정해서는
앞으로 명품소비가
줄지는 않을 것 같다고
생각하기 때문에,

 

2000만원은

가능하지 않을까 싶다.


한달에 한번씩
필수 생활비를 제외한
소득을 모두 투자해
가방을 산다 했을 때,

올해 수용 가능한 가격은 약

723만원이다.


통계청 통계조회가 조금 이상한 점은,

03년 ~ 19년까지 조회 가능한 곳과

19년부터 21년까지 조회 가능한 곳으로

나눠져 있다는 것이다.

반응형